월례 강좌 | 6월 20일 목요일 오후 7시 30분 · 장은수|[프랑스 문학 산책] 스탕달의 「적과 흑」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05-25 20:47 조회3,331회 댓글0건

본문

260cf7c7b1f13a389f9b606aff51b1b7_1558788417_2335.jpg
 

모든 것이 단순하고 자연스럽게 끝났다.”

쥘리앵의 죽음은 놀랍게 시적이다 죽음은 삶의 파란만장함과 대비된다.

농부에서 가정교사로신학생으로후작의 비서로경기병 중위로사형수로…… 오직 신분 상승을 위해 살아간 청년의

위선적인 삶에 생기를 불어넣는 것은 레날 부인과 마틸드의 사랑『적과 흑』을 통해 삶의 진정한 형태란 무엇인가를 생각해 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