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10월 26일 토요일 오후 6시 · 김성현|[현대음악 라이벌전] 미니멀리즘 : 필립 글래스에서 존 애덤스까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09-24 15:03 조회961회 댓글0건

본문

01b0477ff7a8d69214aad9fc043355b4_1569304983_9597.jpg
 

20세기의 막이 올랐을 클래식의 수도는 분명 말러가 있던 빈이었다. 하지만 

차례 전쟁으로 유럽은 폐허가 반면미국은 전후 세계 자본주의의 중심으로 

비상하고 있었다. 특히 필립 글래스와 스티브 라이히 '미니멀리즘'으로 분류되는 

일군의 젊은 작곡가들이 잇따라 쏟아져 나왔다.

 

무엇보다 조성의 질서를 파괴하지 않으면서도 단순한 선율과 화음, 리듬의 무한 반복과

변형을 통해서 쿨하고 몽환적인 효과를 빚어내는 이들의 음악은 새로운 트렌드를 갈망하던

젊은이들에게 선망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아날로그 음악 대신 전자 악기인 키보드를 사용하고,

기존의 공연장 외에 대학가와 박물관, 미술관과 클럽에서 연주하면서 이들은 클래식과 

대중음악의 이분법을 무너뜨리기에 이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