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와 세이지 씨와 음악을 이야기하다

쉽게 읽히지만 깊이가 있는 책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14,000원
제조사 김영사
원산지 대한민국
브랜드 비채
배송비결제 주문시 결제
최소구매수량 1 개
최대구매수량 5 개

선택된 옵션

  • 오자와 세이지 씨와 음악을 이야기하다 (+0원)
  • 쉽게 읽히지만 깊이가 있는 책

    bb5776fcf52882e7ff44a00f51cd0977_1592299094_252.png


    일본을 대표하는 마에스트로 오자와 세이지와 세계가 주목하는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만났다. 각자 수십 년의 세월동안 음악가로서 작가로서 각자의 자리에서 큰 산을 이룬 두 거장의 만남이다. 음악 안의 자음과 모음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지휘자와 글을 쓸 때 리듬을 중시한다는 소설가는, 다양한 음반을 함께 들으며 대화를 주고받는다.

     

    오자와 세이지가 식도암이 발병하여 음악활동을 잠시 쉬게 된 차에 자타공인 음악 애호가이자 그의 오랜 팬인 무라카미 하루키 기획으로 성사된 반가운 인터뷰 프로젝트이다. 솔직한 아마추어 무라카미 하루키가 묻고, 담백한 마에스트로 오자와 세이지가 하는 답으로 구성된 품격 있는 클래식 여행이 펼쳐진다.

     

    [목차]

    들어가기에 앞서 - 오자와 세이지 씨와 보낸 오후 한때 010

     

    첫번째,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3번을 둘러싸고

    우선 브람스 피아노 협주곡 제1번부터

    카라얀과 굴드,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3

    굴드와 번스타인,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3

    제르킨과 번스타인,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3

    좌우지간 독일 음악을 하고 싶었다

    오십 년 전 말러에 푹 빠졌다

    새로운 스타일의 베토벤 연주란?

    이머셀의 피아노, 고악기 연주의 베토벤

    다시 굴드에 관해 이야기하다

    제르킨과 오자와 세이지,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3

    우치다 미쓰코와 잔덜링,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3

     

    막간 1_레코드 마니아에 관해

     

    두번째, 카네기 홀의 브람스

    카네기 홀에서의 감동적인 콘서트

    사이토 기넨과 브람스를 연주하는 것

    후일에 가진 짤막한 추가 인터뷰_호른 호흡의 진상

     

    막간 2_글과 음악의 관계

     

    세번째, 1960년대에 일어난 일

    번스타인의 부지휘자로 있던 시절

    스코어를 철저하게 파고들어 읽는다

    텔레만에서 버르토크까지

    봄의 제전 - 비화 비슷한 것

    무명 청년에게 어떻게 그런 대단한 일이 가능했을까?

    후일에 가진 짤막한 추가 인터뷰_모리스 페레스와 해럴드 곰버그

     

    막간 3_유진 오르먼디의 지휘봉

     

    네번째, 구스타프 말러의 음악을 둘러싸고

    선구자로서의 사이토 기넨

    번스타인이 말러에 집중하던 시절

    그런 음악이 존재한다는 것조차 몰랐다

    말러 연주의 역사적 변천

    빈에서 미친다는 것

    3번과 7번은 어쩐지 '수상쩍다'

    오자와 세이지 + 사이토 기넨이 연주하는 <거인>

    악보의 지시가 좌우지간 세세하다

    말러 음악의 세계 시민성이란?

    오자와 세이지 + 보스턴 교향악단이 연주하는 <거인>

    말러 음악의 결과적인 전위성

    지금도 변화를 계속하는 오자와 세이지

     

    막간 4_시카고 블루스에서 모리 신이치까지

     

    다섯번째, 오페라는 즐겁다

    원래 나보다 더 오페라와 인연 없는 사람이 없었다

    프레니의 미미

    카를로스 클라이버에 관해

    오페라와 연출가

    밀라노에서 받은 야유

    고생보다 즐거움이 훨씬 크다

     

    스위스의 작은 도시에서

     

    여섯번째, “정해진 방식이 있는 건 아니에요. 그때그때 생각하면서 가르치죠.”

     

    후기입니다_오자와 세이지 359

     


    도서명 오자와 세이지 씨와 음악을 이야기하다
    저자 무라카미 하루키,오자와 세이지
    출판사 비채
    크기 138*197mm
    쪽수 364쪽
    제품구성 반양장본
    출간일 2014-12-31
    목차 또는 책소개 상품페이지 참고

    등록된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등록된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배송비 안내: 4만원 미만 2,500원 / 4만원 이상 무료배송


    2시 이전으로 주문하신 제품은 당일 발송처리되며,

    2시 이후 주문건은 다음날 발송처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