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4월 27일 토요일 오후 6시· 김성현 | [현대음악 라이벌전] 신발보다 국경을 자주 바꾼 망명객들 - 힌데미트, 바일, 아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03-21 20:02 조회4,857회 댓글0건

본문

be1a747cf86b3288d1ba63f7a2ce4218_1553166107_2923.jpg
 

나치의 광풍이 유럽 대륙을 뒤엎었다. 힌데미트, 바일, 아이슬러 같은 작곡가들은 가방 하나만을 달랑 챙기고서 고달픈 망명길에 나섰다. 이념부터 인종까지 망명의 사유는 제각각 달랐다. 하지만 그들의 귀착지는 구대륙이 아니라 신대륙 미국이라는 점은 같았다. 이들의 망명과 더불어 20세기 음악사도 크게 요동을 수밖에 없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