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6월 22일 토요일 오후 6시· 김성현|[현대음악 라이벌전] 쿨 브리타니아 - 에드워드 엘가와 벤자민 브리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05-25 20:52 조회3,964회 댓글0건

본문

1059274fe1e97b11c8e0295447b31e14_1558921195_3084.jpg
 

영국인들은 서너 명만 모여도 밴드와 그룹 사운드를 만든다고 만큼 남다른 음악 사랑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클래식 음악에서는 영국은 대대로 수출국보다는 수입국의 처지에 가까웠다.

그런 의미에서 대영제국의 영광을 상징하는 작곡가 에드워드 엘가가 정작 비주류 출신이었다는 점은 의미심장하다.

언뜻 낡고 보수적으로 보이지만 21세기 들어서는 엘가의 음악에서 말러와의 공통 분모를 찾기도 한다.

거기에 반전주의자이자 동성애자였던 벤자민 브리튼까지

20세기 영국은 비주류 출신의 음악인들을 과감하게 포용하면서 음악 강국의 면모를 되찾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