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8월 10일 토요일 오후 6시 강의 · 나성인 | [진보적 보편예술 낭만주의] 표제음악. 음악으로 쓴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07-26 14:35 조회3,841회 댓글0건

본문

34d68296a09c7090b4ab522451c4989f_1564119276_1579.jpg

 

낭만주의 음악의 중요한 경향은 형식을 넘어서는 내용 지향의 음악이다. 표제음악은 그것을 가장 잘 보여주는 음악적 현상이다.

표제음악이란 단순히 제목이나 별명이 붙어 있는 음악이 아니다.

소리를 통해 이야기를 표현하겠다는 목적의식, 다시 말해 언어의 도움이 없이도 모종의 내용을 말할 수 있다는 낭만주의 음악가들의 자신감의 표현이었다.

표제음악은 음악을 문학처럼 만드려는 시도였다. 시를 한편의 음악처럼 짓고자 한 낭만주의 시와 짝을 이루는 일이었다. 정말로 소리만으로 이야기가 전달될까?

저마다 다른 이야기를 듣게 되지는 않을까?

하지만 중요한 것은 소리로 이야기를 쓰려는 지향점이 그 이전 시대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심원한 음악적 상상력을 불러왔다는 점이다.

그 새로운 상상력을 베토벤의 <전원> 교향곡, 베를리오즈의 <환상 교향곡>, 그리고 다양한 성격조곡들을 통해 만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