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8월 17일 토요일 오후 2시 강의 · 황장원 | [말러 오디세이] 비극적 드라마 - 교향곡 제6번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07-26 14:37 조회3,801회 댓글0건

본문

34d68296a09c7090b4ab522451c4989f_1564119376_9109.jpg

 

 

'비극적'이라는 부제를 가진 교향곡 제6번은 말러가 남긴 가장 의미심장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말러 교향곡의 주요 특징인 거대한 스케일과 다채로운 관현악 기법의 한 극단을 보여주는 동시에 그의 작품세계 전반에 깔려 있는 근원적 설정과 사유를 암시하고 있지요.

아울러 이 격렬하고 처절한 작품을 작곡하던 당시 말러는 생애에서 가장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는 아이러니도 존재합니다.

말러의 아내였던 알마가 남긴 말 덕분에 그의 가장 '자전적인' 동시에 '예언적인' 작품으로까지 일컬어지는 이 수수께끼 같은 교향곡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서 생각해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