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10월 19일 토요일 오후 2시 · 황장원|[말러 오디세이] 절망의 시간을 건너서 - 대지의 노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09-24 15:00 조회1,003회 댓글0건

본문

01b0477ff7a8d69214aad9fc043355b4_1569304761_1649.jpg
 

1907, 말러는 유명한 '운명의 타격' 맞고 크게 비틀거리게 됩니다. 무엇보다 

첫째 딸의 갑작스런 죽음 이후 마이어니크의 별장은 이상 빛나는 전성기의 상징이

아니라 뼈아픈 악몽의 장소로 바뀌고 말았지요. 이후 그는 여름휴가지를 돌로미티 지역의

토블라흐로 옮기고 흔히 '염세적', '비관적'으로 평가되는 일련의 후기 작품들을 써나갔습니다.

 

작품인 '대지의 노래' 교향곡으로도, 관현악 가곡으로도 분류되는 독특한 작품입니다.

  작품에서 말러는 당시(唐詩) 가사로 취해 인생의 비극 앞에서 무기력한 인간의 심정을

절절하게 토로합니다. 다만 결말은 결코 어둡지만은 않습니다. 그가 절망의 시간 너머에서

발견한 것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가을이 깊어가는 시점에 함께 돌아보도록 하지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