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11월 9일 토요일 오후 6시 · 나성인|[진보적 보편예술 낭만주의] 젊은 브람스. 신실한 사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10-25 18:33 조회987회 댓글0건

본문

afd44ce22ff18a07775f11fb8b836c1f_1571995992_1778.jpg


1853 슈만과 브람스가 만났다그를 만난 직후 슈만은 10년만에 다시 펜을 들어 진정한 천재가 나타났음을 알렸다.

푸른 눈의 젊은이는 젊은이답지 않은 깊은 진지함을 지니고 있었다.

혁명의 꿈이 모두 흩어지고 모든 문이 닫혀져 버린  시기그에게 남은  하나의 열린 문으로 젊은 브람스는 묵묵히 나아갔다.

오래 가는 가치로운 문화를 만든다신실함을 사랑하는 단단한 문화

브람스는 독일적 미덕이 살아 있는  문화를 일구는  자신의 모든 것을 바쳤다

이번 시간에는 젊은 브람스의 음악적 기념비 <피아노협주곡 1>, <독일 레퀴엠등을 만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