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1월 31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 김성현|[내가 사랑하는 20세기 클래식]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5번 : 혁명인가 굴종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19-12-26 22:12 조회4,648회 댓글0건

본문

14671afce8989f68c8888c08abb3059c_1577365865_4382.jpg
 

냉전이 서슬 푸르렀던 과거, 쇼스타코비치의 교향곡 5번은 한국에서 비공식적 금지곡이었다. 적성국 소련의 음악이라는

이유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 작품에는 ‘혁명’이라는 부제가 붙었고, 대학가에서도 운동권 노래와 마찬가지로 

음질 나쁜 해적판 테이프가 나돌았다. “당시 음악 감상실에서 소련 작곡가 쇼스타코비치의 5번 교향곡을 틀면 저항 운동을

하는 듯한 숙연한 분위기가 감돌았다”는 회고도 있다.

하지만 재미난 건 정작 쇼스타코비치에게는 스탈린의 탄압에서 벗어나기 위한 탄원과도 같은 작품이었다는 점이다. 

1936년 스탈린이 쇼스타코비치의 문제적 오페라 ‘므첸스크의 레이디 맥베스’를 관람하고 불쾌감을 드러낸 뒤, 

작곡가는 ‘인민의 적’으로 몰리고 말았다. 이듬해 교향곡 5번이 성공을 거두면서 쇼스타코비치는 비로소 위기를 넘겼다.

그에게 교향곡 5번은 목숨을 구하는 동아줄 같은 작품이었다.

이처럼 쇼스타코비치의 음악과 삶에서 흥미로운 점은 정치적 상황에 따라 작품에 대한 해석도 극단적으로 갈리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혁명의 상징일까, 굴종의 표현일까. 20세기 전반기 소련의 대표적 교향곡으로 꼽히는 이 작품을 통해서 쇼스타코비치의 비밀스러운 삶과 음악에 대해 알아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