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2월 8일 토요일 오후 6시· 나성인|[진보적 보편예술 낭만주의] 방랑하는 젊은이 말러 - 낭만주의와 현대의 갈림길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20-01-23 11:17 조회866회 댓글0건

본문

dd306405f568235071dd46949af9b05f_1579745834_1297.jpg
 

말러의 시대는 현실적 목표를 잃은 낭만주의가 부르주아 예술로 탈바꿈한 세기말이었다.

말러는 브람스로 대표되는 순수예술의 세계에서 답답함을 느꼈다.

유대인이었던 그에게 독일 이데올로기로 가득한 바그너의 악극 또한 –  작품성과는 별도로 – 편안함을 주지 못했다.

보헤미아인이자오스트리아인이자 유대인이라는 삼중의 이방인이라는 정체성은 말러를 아주 새로운 방향으로 이끌었다.

 낭만주의의 여러 유산을 새롭게 해석하여 여러 이질적인 요소들이 하나로 융합된 새로운 교향곡을 탄생시킨 것이다.

 

말러의 교향곡 1번은 <방랑하는 젊은 직공의 노래>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말러는   곡짜리 연가곡에서 슈베르트의  연가곡인 <아름다운 물방앗간 아가씨> <겨울 나그네> 주제를 현대적으로 바꾸었다.

사랑의 상실귀향 없는 방랑의 모티브는 같으나 말러는 낭만주의의 죽음의 동경을 넘어서 고통받는 현실주의자의 생존을 그린다.

유대인이자 이방인인 소수자는 생존  자체가 사회적 메시지가   있기 때문이다.

독일 낭만주의의 전통에  있으면서도 해석을 달리 하는 말러의 초기 작품은

 자체로 낭만주의에 대한 하나의 갈무리라고   있을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