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12월 10일 토요일 오후 2시 · 최은규|말러 〈천인교향곡〉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22-12-01 15:30 조회1,433회 댓글0건

본문

30a4c8f9b6e0b2b27cd6467e3e943dca_1669876168_9835.png
 

말러의 교향곡 제8번은 초연 당시 1,000명이 넘는 연주인원이 참여해 <천인교향곡>이라 불리는 작품이다. 이 곡은 후기 낭만주의 음악의 거대화 경향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꼽히기도 한다. 그러나 사실 이 작품을 잘 들어 보면 실내악과 같은 섬세한 음향으로부터 합창과 관현악이 어우러진 웅장한 소리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한 개성을 지니고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또한 라틴어로 된 중세의 성령찬미가와 독일어로 된 괴테의 『파우스트』 마지막 장면이 이 곡의 1부와 2부를 구성하며 하나로 엮여있다는 점도 매우 독특한데, 이는 인간 구원에 관한 말러 자신의 사상을 반영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교향곡 속에 두 가지 전혀 다른 텍스트는 절묘하게 조화되어 있다. 이 시간은 말러 <천인교향곡>의 다채로운 음향세계를 느껴보면서 말러가 음악을 통해 전하고자 했던 특별한 메시지를 발견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