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례 강좌 | 2월 25일 토요일 오후 6시 · 김성현|뮤지컬 <렌트>와 오페라 <라 보엠>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23-01-27 16:14 조회1,671회 댓글0건

본문

ad169bb5081d33e8c9bb97840d6d5f25_1674803619_8791.png
 

풍월당 5층 강의실 앞에는 파리 야경을 묘사한 프랑스 화가 미셸 들라크루아의 그림이 걸려 있다. 

센강 남쪽 ‘카르티에 라탱(Quartier Latin)’으로 불리는 이 동네는 개인적으로 파리에서 가장 사랑하는 곳이기도 하다.

소르본 대학과 ‘셰익스피어 앤 컴퍼니’ 서점이 있는 곳, 팡테옹에 수많은 위인들이 잠들어 있는 이 곳은 예로부터 프랑스 지성과 낭만의 산실이었다.

바로 이 거리를 배경으로 하는 푸치니의 걸작 오페라가 <라 보엠>이다. 

로돌포와 미미의 애틋한 사랑은 20세기 후반 뉴욕을 무대로 펼쳐지는 뮤지컬 ‘렌트’를 통해서 청년 로커 로저와 댄서 미미의 러브 스토리로 되살아나기에 이른다. 

두 작품에 흐르는 주옥 같은 노래들을 통해서 <라 보엠>과 <렌트>를 비교하고 오페라와 뮤지컬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살펴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