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Hyperion 신보(7/14 입고 완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풍월당 작성일20-06-27 12:43 조회280회 댓글5건

본문

 

 

Hyperion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235_7447.jpg
CDA682913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전집 (3CD)

스티븐 허프(피아노), 핀란드 라디오 심포니 오케스트라, 한누 린투(지휘)

 

브람스 최후의 피아노 소품집(CDA68116)으로 그 완숙미를 절정까지 끌어올린 영국 최고의 피아니스트 스티븐 허프가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한 애니버서리 레코딩을 진행하였다. 20195월 동일 레퍼토리로 헬싱키 라이브 공연을 끝낸 직후 시작된 이 녹음은 스티븐 허프만의 지적인 해석과 탐미적인 피아니즘이 악성 베토벤의 또 다른 아름다운 이면을 상상할 수 있게 만든다. 허프는 네 번의 그래미상 노미네이트, 여덟 번의 그라모폰상 수상, 그 중 두 번은 그 해 최고의 레코딩상을 수상한 영국이 사랑하는 피아니스트이자 Hyperion을 대표하는 연주자다.

*미리듣기https://youtu.be/ZyAyY4OgPSQ

*BBC 라디오 3 레코드 리뷰 이주의 음반

 

“Hough’s individualities of phrasing and subtleties of pedalling are all contained within a relatively Classical sense of order. He brings splendour to the greater grandiosity of the Emperor concerto, but never seems tempted to inflate it into a prototypical Rachmaninov as some of his eminent predecessors have. Lintu steers a judicious course between Romantic indulgence and ‘authentic’ briskness in his choice of tempos and draws crisp, bright textures from what sounds like relatively modest orchestral forces. - BBC Music Magazine

 

“It is a tribute to the quality of Stephen Hough’s musicianship that the new cycle’s most memorable performance should be that of Beethoven’s Janus-like Third Piano Concerto, the one on record at least that has often proved the most elusive.” - Gramophone Magazine

 

“Hough uses a Viennese Bösendorfer rather than a period instrument, but it permits a period-style brilliance and clarity of articulation rarely heard in these works. With Lintu and the Finnish orchestra’s complementary accomplishments, he sets tempi that always sound right, and invests every phrase with a freshness and panache that takes the breath away.” - Sunday Times

 

“The sparks struck between [the orchestra's] crisp responsiveness and Hough’s immaculate blend of imagination and control are considerable. Magisterial one moment, wry the next, Hough is a whole orchestra in himself, and not a note is wasted.” - The Guardian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248_1444.jpg
CDA68313

쇼스타코비치: 바이올린 협주곡 1, 2

알리나 이브라기모바(바이올린), 스베틀라노프 기념 러시아 국립 교향악단, 블라디미르 유로프스키(지휘)

 

바이올린을 위해 쓰여진 가장 중요한 2개의 협주곡을 알리나 이브라기모바의 연주로 들을 수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너무나 매혹적이지만 쇼스타코비치 애호가라면 협주곡 14악장의벌레스크에서 좀처럼 들을 수 없었던 오리지날 오프닝을 들을 수 있다는 점은 거부할 수 없는 매력으로 다가갈 것이다. 이브라기모바는 어마어마한 카덴차 앞에 전혀 두려움이 없으며 러시아 출신의 젊은 거장 블라디미르 유로프스키와 그가 음악 감독으로 있는 러시아 국립 교향악단은 바이올리니스트와 일체된 압도적인 연주를 들려준다.

*미리듣기 https://youtu.be/JUJmdWDVT6A

*프레스토 이주의 레코딩

*BBC 뮤직 매거진 이주의 레코딩

*BBC 라디오 3 레코드 리뷰 이주의 음반

*그라모폰에디터스 초이스

 

“Ibragimova is the latest to make you think you’ve never heard [the First Concerto] played better, and her intense relationship with Vladimir Jurowski and the current incarnation of Yevgeny Svetlanov’s ‘orchestra with a voice’, making just as compelling a case for the sequel concerto, is supernaturally fine-tunedAbove all it’s the massive cadenza where Ibragimova goes to the limits, not afraid of making ugly and terrifying sounds.” - BBC Music Magazine (별 다섯 만점)

 

“If there’s one factor above all that sets these performances apart it’s the osmosis between soloist and conductor. There’s a musical and intellectual friction going on here and it has to do with the balance between head and heart...Ibragimova’s playing has an unvarnished truth about it. It’s the kind of playing that looks you unblinkingly in the eye and tells it like it is. She’s not afraid to ‘invade your space’ or apply pressure to the sound until its rawness is almost unbearable.” - Gramophone Magazine

 

“Ibragimova is recorded up-close-and-personal, the mics catching the rasp of wood-on-string and the occasional percussive impact of fingers-on-fingerboard in the most strenuous passages, all of which captures the physicality of the performance to great effect you can practically smell the rosin and sweat in places...coming to this album after enjoying her intimate, conversational accounts of Mozart and French sonatas with Cédric Tiberghien I was slightly taken aback by the sheer size of the sound she summons here when required.” - Presto Classical

 

“In this first recording of the original version Ibragimova digs deep into her expressive strings, aided by Jurowski’s Moscow band. She makes as strong a case for the C sharp minor Concerto, both searching and revelling in the music’s black wit.” - Sunday Times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263_691.jpg
CDA68295

엘가&비치: 피아노 5중주

타카치 사중주단, 게릭 올슨(피아노)

에이미 비치(1867-1944): 피아노 5중주 Op.67 / 엘가: 피아노 5중주 Op.84

 

미국 최초로 성공한 위대한 여성 작곡가이자 뛰어난 피아니스트이기도 했던 에이미 비치의 피아노 5중주는 초창기 상당한 인기를 얻은 작품이며 엘가의 피아노 5중주는 첼로 협주곡과 같이 만년의 시기에 작곡된 영감과 놀라움으로 가득 차 있는 명곡이다. 그동안 Hyperion 레이블에서 마르크-앙드레 아믈랭, 스티븐 허프, 로렌스 파워 등 최고의 연주자들과 협연해 온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현악 사중주단 타카치 사중주단이 제 8회 쇼팽 국제 콩쿨1위에 빛나는 미국의 피아니스트 게릭 올슨과 협연하였다.

*미리듣기 (에미미 비치 피아노 5중주 - 2악장) https://youtu.be/PS4FNT1WIi0

*프레스토 에디터스 초이스

*BBC 뮤직 매거진 실내악 초이스

*그라모폰에디터스 초이스

 

“The ensemble brings an extraordinary range and depth of sound to Beach’s closely-worked scoreOhlsson and the Takács Quartet are vividly alert to the [Elgar]’s sense of storyThis is a performance every bit as imaginative and expressive as Elgar’s remarkable score, rich in contrast and daring but never overblown and always preciseThis is in every respect an outstanding disc.” - BBC Music Magazine (별 다섯 만점)

 

“[Beach's] Piano Quintet, the most widely performed of her chamber works...is a highly developed work which should be considered part of that canon of quintets led by Schumann and Brahms...This is highly accomplished writing and reveals Beach’s true imagination as a master of instrumental form...Ohlsson and the Takács are to be congratulated for the warmth of their interpretation and for their ability to encompass the challenging range of Elgar’s complex moods.” - Gramophone Magazine

 

“Amy Beach’s Piano Quintet of 1907 was a new discovery for me, and Ohlsson and the Takács do it proud: following a shimmering, almost Ravel-ish opening, the first movement springs into muscular, athletic life, and the substantial central Adagio boasts one of the loveliest melodies that’s come my way in a long while. Ohlsson, quite closely recorded, knows exactly when to take centre stage and when to recede, and the strings emulate the brawn of an entire section when required.” - Presto Classical

 

“[The Beach is] a richly atmospheric work whose Brahmsian echoes are completely absorbed into its own distinctive voice. Both the Beach and the Elgar quintet...receive powerful, expressive performances from the Takacs Quartet and Garrick Ohlsson.” - Sunday Times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276_125.jpg
CDA68307

클라라 슈만 / 파니 멘델스존: 피아노 트리오

내쉬 앙상블

클라라 슈만: 피아노 트리오 Op.17 / 파니 멘델스존: 피아노 트리오 Op.11, 현악 사중주 E플랫 장조

 

1964년 설립, 런던 위그모어홀의 레지던트 챔버 앙상블을 맡고 있는 내쉬 앙상블은 세계 최고 수준의 멤버들로 구성, 다양한 편성을 구사하면서 300곡이 넘는 세게 초연을 이룬 영국 최고의 앙상블이다. 2년만에 발매되는 새 녹음은 낭만파를 대표하는 여류 음악가 클라라슈만과 파니 멘델스존의 피아노 트리오와 현악 4중주 작품으로 각각 로베르트의 아내와 펠릭스의 누이로 대 작곡가의 그늘에 가려져 최근에 와서야 재평가의 바람이 불고 있지만 아직 녹음과 연주 기회가 드문 실내악 곡을 최상의 연주 실력으로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실내악 애호가들에게 강력 추천.

*미리듣기https://youtu.be/YTvj6l7aTHI

 

“Here is clear evidence that Clara and Fanny possessed significantly more talent than many of their male composing contemporariesThese well recorded and beautifully played performances get inside the musical dynamics of these enormously appealing works and in the case of the piano trios make a good case of the piano trios make a good case for their having an enduring presence in the repertoire.” - BBC Music Magazine (별 다섯 만점)

 

“This is a strong, proud, full-blooded reading, full of contrasts in tone, attack and mood, nuanced in its colourings, its phrasing and overall architecture deftly shaped, long lines soaring taut and strong, choppy tempestuousness tightly knit, strings sounding bright and clean against the piano’s warm tones. These are readings that firmly place Schumann’s music not in a salon but in a concert hall.” - Gramophone Magazine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289_1705.jpg
CDA68309

라흐마니노프: 가곡

줄리아 시트코베츠키(소프라노), 로저 비뇰스(피아노)

6개의 노래 Op.38 / 아름다운 사람이여 나를 위해 노래하지마오Op.4-4 / 아 나의 밭이여Op.4-5 / 얼마나 오랜만인가 친구여 Op.4-6 / 고민 Op.8-3 / Op.8-5 / 기도 Op.8-6 / 봄의 홍수 Op.14-11 / 황혼 Op.21-3 / 라일락 Op.21-5 / 이곳은 훌륭한 곳 Op.21-7 / 괴로움 Op.21-12 / 나의 창가에서 Op.26-10 / 뮤즈 Op.34-1 / 어떤 행복 Op.34-12 / 보칼리즈 Op.34-14

 

미국의 소프라노 수잔 로버트와 바이올리니스트 드미트리 시트코베츠키 사이에서 태어나 길드 홀 음악원을 졸업한 콜로라투라 소프라노 줄리아 시트코베츠키. 16살에 그라인드본음악제와 잉글리시 내셔널 오페라에 프로 오페라 데뷔를 이루었다.대표역으로는 밤의 여왕으로 스코틀랜드 오페라,산티아고 시립극장,드레스덴 젬퍼오퍼,라인 도이츠 오페라하우스 등에 출연, 최근에는 반주자 로저 비뇰스와 함께 위그모어홀, 마드리드의 후안 마치 재단 등에서 리사이틀을 가지고 있다. 율리안 시트코베츠키, 드미트리 시트코베츠키의 위대한 러시아 음악가 혈통을 이어받은 줄리아 시트코베츠키의 심연을 파고드는 라흐마니노프 가곡집이다.

*미리듣기https://youtu.be/OKQx2UP5Hfw

 

“Sitkovetsky sings with real passion, and is emotive, even if that means compromising beauty of tone on occasion.” - Gramophone Magazine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299_8236.jpg
CDA68297

낭만주의 피아노협주곡 시리즈 Vol.81 루브라 / 백스 / 블리스

피어스 레인(피아노), 디 오케스트라 나우,레온 보츠타인(지휘)

에드먼드 루브라(1901-1986):피아노 협주곡 Op.85 / 아놀드 백스(1883-1953): 아침의 노래 서섹스의 5’ / 아서 블리스(1891-1975): 피아노 협주곡 B플랫 장조

 

알려지지 않은 낭만주의 피아노 협주곡을 발굴하고 세상에 알리고 있는 Hyperion의 인기 시리즈 81번째 음반은 매우 다른 두 작품을 수록하였다. 1939년 뉴욕에서 열린 세계 박람회를 위해 만든 블리스의 외향적이고 비르투오직한 피아노 협주곡과 1955BBC의 위촉으로 만들어진 영국의 목가적 전통이 반영된 루브라의 우아한 피아노 협주곡이다.그리고 1946년 엘리자베스 여왕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만든 아놀드 백스의 피아노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싱그러운 소품 서섹스의 5이 커플링되었다.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311_4899.jpg
CDA68317

맥밀란: 교향곡 4, 비올라 협주곡

로렌스 파워(비올라), BBC 필하모닉, 마틴 브라빈스(지휘)

 

로렌스 파워는 전설적인 라이오넬터티스와 윌리엄 프림로즈의 계보를 잇는 현존하는 최고의 비올리스트 중 한 명으로경이로운 테크닉과 깊이 있는 음악성을 가진 연주자다.제임스 맥밀란의 비올라 협주곡은 로렌스 파워를 위해 쓰여졌으며 로렌스 파워는 이 세계 최초 녹음에서 독자적이고 권위있는 연주를 선사한다. Hyperion 레이블에는 처음으로 등장하는 BBC 필하모닉과 이를 지휘하는 마틴 브라빈스의 수완이 제임스 맥밀란의 웅장한 서법을 잘 풀어낸다.

*미리듣기https://youtu.be/tzF6XK7DFw0

 

“MacMillan’s Fourth is notable for its curious use of colour and textureIn some ways, the Viola concerto is similar in character and style to the Fourth Symphony and the pairing works well here. Soloist Lawrence Power, the work’s dedicatee, is sublime.” - BBC Music Magazine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321_9296.jpg
CDA68287

음악? - 쳄발로를 위한 현대 작품과 일렉트로 어쿠스틱 작품

마한 에스파하니(쳄발로)

토오루 타케미츠(1930-1996): 꿈꾸는 비 / 헨리 카웰(1897-1965): 4개의 세트 / 카이야 사리아호(b1952): 비밀의 화원 II / 개빈 브라이어스(b1943): 헨델 저녁 기도에 의한 / 아나히타 압바시(b1985): 뒤얽힌 거리 / 루크 페라리(1929-2005): 공통 프로그램 [사회주의 음악?]

 

1984년 테헤란 태생의 젊은 이란계 미국인 마한 에스파하니. 버드 톰킨스 등 16세기 영국 버지널리스트로 불리는 작곡가들의 음악에서부터 바흐, 라모, 그리고 미니멀 뮤직까지 엄청난 레퍼토리를 가지고 또 전례가 없는 세계 클래식 음악상 수상 경력을 자랑하는 마한 에스파하니가 그 진가를 증명해 보이는 프로그램으로 앨범을 발매하였다.타케미츠,카웰,사리아호,브라이어스 등 현대를 대표하는 작곡가들, 그리고 같은 이란 출신의 젊은 작곡가 얍바시가 에스파하니를 위해 쓴 작품까지 정밀한 운지법으로 표현되는 현대 쳄발로 그리고 일렉트로닉스 작품집이다.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334_0869.jpg
CDA68241

요하네스데 클레베: 미사 바빌론의 왕

친케첸토

요하네스 데 클레베(1528/9-1582): 황제로부터의 이름 카를, 미사 바빌론의 왕’, 주를 찬양하라, 주를 경외하라, 우리 구세주를 믿어, 평화의 이름 카를 / 야코부스 바트(c.1529-1567): 바빌론의 왕

 

오스트리아, 벨기에, 영국, 독일, 스위스 등 유럽 각국의 프로페셔녈한 남성 독창자들이 모여 결성된 르네상스 전문 보컬 앙상블 친케첸토. 2017년 발매된 장 규이요의 종교 작품집(CDA68180)은 그라모폰 고음악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는 등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는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의 궁정에서 활동한 작곡가 요하네스 데 클레베의 미사곡을 노래한다.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가의 시조였던 신성 로마 황제 페르디난트 1세시절 빈 예배당에서 가수로 활동했고, 페르디난트의 아들 카를2세가 새롭게 설립한 그라츠 예배당에서는 최초의 궁정악장을 맡는 등 16세기 후반 합스부르크 궁정에서 활약했던 클레베의 알려지지 않은 미사 작품이다.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361_9911.jpg
CDA68294

허버트 하우엘즈: 미사 사브리넨시스

헬레나 딕스(소프라노), 크리스틴 라이스(메조 소프라노), 벤자민 휼렛(테너), 로데릭 윌리엄스(바리톤), 바흐 합창단, BBC 콘서트 오케스트라, 데이비드 힐(지휘)

미사 사브리넨시스(세번 강 미사곡) / 마이클 어 팡파레 세팅’ (크리스토퍼 팔머&데이비드 힐 보완)

 

허버트 하우엘즈의 위대한 합창곡이며 알려지지 않은 걸작 중 하나인 미사 사브리넨시스는 영국의 가장 긴 세 번 강을 타이틀로 한 라틴어 미사곡으로 4인의 독창자와 오케스트라를 위해 작곡된 대규모 편성이며 연주시간도 1시간을 넘기는 대작이다. 1954년 쓰리 콰이어 페스티발(18세기 초에 시작된 세계에서 손꼽히는 성가 음악 축제)을 위해 쓰여졌으며 하우엘즈 자신의 지휘로 초연된 후, 몇 차례 연주되었지만 1982년 하우엘즈 탄생 90주년 기념으로 바흐 합창단이 다시 연주하기까지 재연되지 못했던 희귀 작품이다. 1876년 창설된 바흐 합창단은 140년의 전통으로 음악적 우수성과 창의성이 결합된 세계 최고의 합창단 중 하나로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독립 합창단으로 불리는 명문 합창단이다.

*미리듣기https://youtu.be/ssYRWMWkE38

*프레스토 이주의 레코딩

 

“The combined forces certainly make a glorious noise, at its most impressive with the extensive Gloria section.” BBC Music Magazine (레코딩 별 다섯 만점)

 

“A texturally high-definition performance from David Hill and the superbly trained amateurs of The Bach Choir...Hill also has the edge with soloists. Bigger voices ride and soar over the chorus and BBC Concert Orchestra, led by Helena Dix’s ecstatic, rapturous soprano...It’s an electrifying performance: one of those you never knew you were waiting for but can’t imagine now ever doing without...” - Gramophone Magazine

 

“In many ways this seems to be quite different from the luscious, melodious Howells familiar to regular Anglican evensong-goers, where his canticles and anthems are firm favourites. Yet every so often a flash of that voice emerges a turn of phrase, a harmonic progression and the more one listens, the less “out of character” this huge, turbulent work appears...This may be one of this year’s most significant choral recordings, and it is a performance not to be missed.” - Presto Classical

 

“Hill’s uplifting performance, magnificently sung by the choir and the soloists Helena Dix, Christine Rice, Benjamin Hulett and Roderick Williams, proves a complete vindication.” - Sunday Times

 

 

6aeca92d1501c834ad178814dc644413_1593229377_9793.jpg
CDA68301

패리: 고별의 노래 / 스탠포드: 8성의 마니피카트 외

웨스트민스터 사원 성가대, 제임스 오도넬(지휘)

스탠포드: 3개의 모테트Op.38 / 알란 그레이(1855-1953): 마니피카트와 눈크디미티스 F단조 / 스탠포드: 8성의 합창을 위한 마니피카트Op.164 / 찰스 우드(1866-1926): 눈크디미티스/ 패리: 고별의 노래

 

세계 유산으로도 지정되어 있는 영국 국교회 웨스트민스터사원의 성가대는 30명의 소년 합창단과 12명의 성인 전문 가수로 구성되어 있다.패리 고별의 노래를 중심으로 패리에게 헌정된 스탠포드8성의 마니피카트,그리고 알란 그레이와 찰스 우드의 작품까지 제 1차 세계 대전 시기의 표현력 풍부한 감동적인 작품들을 노래한다.

*미리듣기https://youtu.be/FAQT9nk9VGM

 

“The ensemble rides that acoustic knowingly, using its echo and harbouring its resonance, but the anatomy of its sound is as distinctive as it is lopsided: trebles capable of pinpoint accuracy, extraordinary blend (for children) and soaring confidence but low adult voices heavy with a vibrato that can obscure pitch and middle voices in danger of disappearing in between the two.” - Gramophone Magazine

 

“The magnificent Westminster Abbey Choir sings these unaccompanied works with heart-quickening commitment, secure in blend and intonation even in the most harmonically challenging passages.” - Sunday Times

 

 

댓글목록

추성목님의 댓글

추성목 작성일

비밀글 댓글내용 확인

풍월당님의 댓글

풍월당 작성일

비밀글 댓글내용 확인

풍월당님의 댓글

풍월당 작성일

비밀글 댓글내용 확인

윤지현님의 댓글

윤지현 작성일

CDA68313 쇼스타코비치: 바이올린 협주곡 1번 , 2번

풍월당님의 댓글

풍월당 작성일

7/14 입고 완료되었습니다.